최근 며칠 사이에 매스컴에 자꾸 나오길래 검증해봤습니다.


제가 영어 원서 파일을 갖고 있는 상위권 의대 수준 신경해부학 교과서와 상위권 간호학과 수준 해부생리학 교과서 본문 몇 백 단어씩을 구글 번역기로 처리해봤습니다.


결과 보니까 놀랍게도 제가 그간 경험한 소위 전문가들 초고(최종 원고 아니고)로 치면 하위 1/3 정도보다는 우수한 것 같습니다. 게다가 구글 능력이 점점 더 향상될 거고..


따라서 이젠 구글이 번역한 초고를 성실한 전문가가 감수 및 교정하면 교과서로 쓸 수 있을 정도에 도달한 것 같습니다. 단 성실한 전문가..


저는 그간 전공서적은 감수하기 싫어서 감수료를 무지 비싸게 불렀는데(출판사가 부탁하면 저는 페이지당 10만원을 불렀기 때문에 한 권도 감수한 적이 없음), 구글 번역한 원고는 어느 정도 수준이 보장되니까 1만원 아래로 낮춰야 할 것 같습니다^^ <-- 아는 분 교양 서적은 페이지당 1000원만 받고 해준 적도 있습니다만.. 


즉 학생과 출판사로선 매우 좋은 일이 될 것 같습니다. 번역서 출간하는 데 번역료가 안 드니깐 제작비가 내려가고.. 책값도 싸지고..


물론 전업번역가, 특히 소위 초벌 번역가는 큰 타격을 입을 것 같습니다.